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영애 "'해품달' 촬영 때 췌장암 숨김 채 연기"

[사진=SBS `좋은 아침` 캡처]
배우 김영애가 '해를 품은 달' 촬영 중 암을 앓고 있었다는 사실을 털어놨다.



김영애는 10일 방송되는 SBS '좋은 아침'에 출연해 언론에 철저하게 숨겼지만 암과 사투를 벌이고 있던 사연을 전했다.



그는 생방송에 가까운 촬영 스케줄을 소화하는 제작팀에게 폐를 끼치지 않기 위해 췌장암 초기라는 사실을 숨긴 채 두 달 동안 병원만 드나들며 버텼다. 몸이 아파서 소리 지르고 악쓰는 연기가 제대로 되지 않아서 허리에 친친 끈을 조여매고 촬영에 들어갔던 것.



김영애는 "어느 날 황달증세로 쓰러져 응급실에 실려 갔다가 과로로 입원했다"며 "드라마가 끝난 후 9시간의 대수술을 받고서야 죽다 살아났다. 뉴욕에서 공부하는 아들 내외가 걱정하며 한국에 나온다고 할까봐 혹시 모를 불상사를 생각해 사부인에게만 몰래 알렸다"고 전했다.



이어 "수술 후 몸무게가 40kg으로 줄었다"고 덧붙였다. 방송은 10일 오전 9시 10분.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