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가사리서 골다공증 치료 물질 찾아

생태계를 위협하던 불가사리에서 골다공증 치료제 후보 물질이 발견됐다. [중앙포토]
불가사리는 ‘바다의 해적’으로 불린다. 조개와 전복·굴 등을 먹어 치우며 어민의 생계마저 위협해서다. 작년 전남 지역 여자만에선 불가사리로 인한 꼬막 피해액이 400억원에 달했다. 불가사리는 산란기에는 마리당 200만~300만 개의 알을 낳을 정도로 번식력이 뛰어나다. 5~10년을 생존할 정도로 수명도 길어 생태계를 위협한다.



환경부·환경산업기술원·중앙일보 공동기획 건강 지키는 환경 기술 ①

 불가사리의 종류는 3000여 종. 이 중 우리나라에는 30~40여 종이 서식하는 등 개체수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부경대 생물공학과 박남규 교수는 “산업 폐기물 증가와 수온 변화로 개체 수가 늘고, 교통 발달로 배 바닥을 타고 다른 지역에서 국내로 이동하는 불가사리가 늘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최근 환경의 적이었던 불가사리에 대한 재조명이 이뤄졌다. 불가사리는 일반 어패류에 비해 수분 함량이 적고 회분 함량이 높다. 박 교수팀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진행한 차세대 핵심 환경기술사업 연구 과제에서 불가사리 껍데기의 회분질 함량을 주목했다. 딱딱한 껍데기를 유지하려면 칼슘을 조절하는 칼시토닌(단백질의 일종, 아미노산으로 구성된 폴리펩타이드) 성분이 있을 거라고 유추했다.



 칼시토닌은 몸 안에서 뼈를 조절하는 물질이다. 특히 여성은 나이를 먹으면 뼈가 연약해지면서 골다공증이 생긴다. 칼슘 성분이 배출되면 칼시토닌을 보충해야 한다. 박 교수팀은 불가사리 생체조직에서 칼슘 농도 조절과 유용성 생리활성을 가진 새로운 물질을 회수해 정제하고 불가사리 구제와 이용, 연안 생태계 관리까지 고려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별 불가사리의 칼시토닌은 인체에 존재하는 칼시토닌과 유사해 골다공증 치료제 후보물질 가능성을 보였다. 박 교수는 “별 불가사리의 칼시토닌은 인간 칼시토닌과 연어 칼시토닌 등과 아미노산 결합이 매우 유사하다”고 말했다.



 전 세계 골다공증 환자 수는 1억6000억여 명. 국내에도 2005년 45만 명에서 2009년에는 74만 명으로 연평균 13%씩 증가하고 있다.



 현재 휴먼 칼시토닌과 연어 및 장어에서 유래한 칼시토닌을 혼합한 칼시토닌 관련 제품이 시판되고 있다. 하지만 이들은 막대한 로열티를 내는 수입 의약품으로 가격이 고가다.



 박 교수팀은 불가사리에서 발견된 칼시토닌과 휴먼 칼시토닌의 혼합물이 현재 제품보다 뛰어난 효능을 나타낸다면 기존 치료제를 대체할 수 있고, 막대한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김영자 전문위원은 “생물자원을 국가 자산으로 인식해 고부가가치 유용물질을 추출하고 이를 관련 사업으로 연결하는 것은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장치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