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외 200개 화장품 업체가 우리 제품 쓰죠

윤동한(65) 한국콜마 회장이 서울 서초동 사옥에서 자체 개발한 화장품을 들어 보이고 있다. 한국콜마는 화장품 관련 특허 108개를 가지고 있다. [강정현 기자]


한국콜마는 국내 화장품업계에서 처음으로 자체개발주문생산(ODM) 방식을 도입해 시장점유율 40%를 기록하는 화장품 ODM 업계 국내 1위 회사다. ODM이란 주문자가 ‘이런 기능 넣어 제품을 만들어 달라’고 하면 제조법을 개발해 제조사가 직접 만들어주는 것을 말한다. 한국콜마는 국내외 200여 개 화장품 업체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콜마가 자체 보유한 화장품 관련 특허만 108개, 식약청에서 받은 기능성 승인은 1715건이다. 콜마가 연간 생산하는 화장품 품목만 1만5000건이니 브랜드만 다를 뿐 대부분의 국내 화장품 유통업체가 한국콜마가 제조한 화장품을 쓰는 셈이다. 1990년 세 명의 직원으로 시작한 이 회사는 현재 700여 명의 직원, 매년 20%를 넘는 성장을 거듭하며 현재 화장품 매출만 연간 2400억원, 제약 부문 매출도 1150억원에 달한다.

중견기업 파워리더 ⑥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윤동한(65) 한국콜마홀딩스 회장은 성공 비결로 ‘유기농 경영’을 꼽는다. 농사를 지을 때 농작물을 최우선으로 하는 게 유기농법이듯 사람을 가장 중시한다는 뜻에서다. 이는 윤 회장이 대웅제약 재직 시절 배운 교훈이기도 하다. 77년 대웅제약 공장장으로 부임한 뒤 성남 공장단지에서 점심 때면 직원 수백 명이 점심을 굶은 채 잔디밭에 앉아있는 모습은 윤 회장에게 충격으로 다가왔다. 당시엔 성남에 있는 공장 어느 곳에서도 직원에게 점심을 제공하지 않을 때였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공장 불량률은 오후가 되면 두 배 이상 뛰었다. 윤 회장은 “회사에 관련 통계를 바탕으로 한 보고서를 제출한 뒤 밥과 김치를 점심 때 제공했더니 2~3%이던 불량률이 0.5% 이하로 떨어졌다”며 “사원들이 행복한 방향이 회사에도 옳은 방향이라는 걸 그때 알았다”고 말했다.



 윤 회장이 대웅제약 부사장을 끝으로 퇴직한 뒤 43세에 뒤늦은 창업을 시작하며 ‘사람’을 강조한 것도 이러한 맥락에서다. 그는 ‘하늘은 이름 없는 풀을 키우는 법이 없다’는 좌우명 아래 맞춤 채용, 퇴직면접 등 사람을 우선하는 경영방침을 지켜왔다. 학사 출신도 능력만 되면 연구개발 인력에 투입하고, 퇴직하는 임직원 대상으로 ‘퇴직 면접’을 통해 사직의 변을 듣는다. 그는 “각자 자기가 가진 것을 회사 안에서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그만두는 직원들에게는 회사의 못마땅한 점을 들어 개선 과제로 삼으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가 또 하나 강조하는 것은 끊임없는 연구개발 투자다. 피부과학연구소를 비롯해 7개의 연구소를 갖고 있으며, 전체 직원의 30%에 달하는 200여 명이 연구원들이다. 윤 회장은 “매년 매출의 5%를 연구개발에 투자해온 게 성공 요건”이라고 말했다.



 한국콜마는 전국 영업장마다 사내 도서관을 만들고 독후감을 제출하는 직원에게는 인사 고과 때 가점을 준다. 책을 읽으며 잠시나마 ‘나를 위한 삶’을 찾으라는 뜻에서다. 윤 회장은 “학창시절엔 역사학자가 되고 싶었지만 대입 시험 한 달 전 아버지가 돌아가시면서 5남매 장남이라 꿈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기술 특허를 가진 기업이지만 직원도 고객도 모두 사람인 만큼 기본에 충실해야 사업도 잘 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