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북 김경희, 한 달 만에 공개행사에

지난달 북한 최고인민회의에 참석하지 않아 건강 악화설이 제기됐던 김경희 노동당 비서가 한 달여 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조선중앙방송 등 북한 매체들은 7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노동당 총비서 15주년 기념 중앙보고대회가 이날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열렸다고 보도하면서 이 보고대회에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이 참석했다고 전했다.



이날 주석단에 자리를 함께했다고 보도된 북한 당·정·군 핵심 간부 명단에는 김경희 비서가 포함됐다. 김경희 비서는 지난달 1일 김정은 제1위원장 부부의 조선인민내무군 여성취주악단 연주회 관람에 동행한 뒤로는 북한 매체에 등장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김경희가 건강이 악화했다는 관측에서부터 병세가 위독해져 외국 병원에 입원했다는 설까지 등장했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