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사 중 저수지 물 빼니 차 안에 시체가…경악

전남 한 지역 저수지 속 차량의 트렁크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일 전남 장성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께 장성군 삼계면 한 저수지 준설공사 현장에서 차량 한 대가 발견됐다. 이 차량의 트렁크에서는 부패의 정도가 심하게 진행된 시신 한 구가 발견됐으며 경찰은 현재 형사들을 투입, 정확한 경위를 조사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공사로 인한 저수지 물빼기 작업 중 차량이 발견됐다"며 "시신의 부패 정도가 심해 신원파악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