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0대男, 여탕에 들어가려다 막자 옷 벗고…

40대 남성이 목욕탕 여탕에 들어가 난동을 부리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뉴시스가 6일 전했다.



울산 남부경찰서는 6일 여탕에 들어간 박모(41)씨를 건조물 침입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오전 11시께 울산 남구의 한 목욕탕에 박씨가 들어갔다. 박씨는 4층 남탕에 머무르다 사우나 복을 갈아입고 2층 여탕에 들어가려 했다.



박씨는 여탕관리인이 웃옷을 당기며 저지하자, 아예 웃옷을 벗은 채 탈의실을 돌아다녔다. 몇 명의 여성들이 박씨를 막기 위해 승강이를 벌였지만, 결국 박씨는 욕탕 안까지 들어갔다. 당시 욕탕과 탈의실엔 30명 정도의 여성들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2분 여 동안 여탕을 돌아다니던 박씨는 목욕탕 관계자들에 의해 남탕으로 옮겨졌고, 뒤이어 도착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 조사에서 박씨는 횡설수설하는 등 정상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박씨를 건조물 침입죄로 입건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