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성들, 여친에게 이런 문자 보내면 '확 깬다'

맞춤법을 틀리는 이성은 호감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셜데이팅서비스 이츄가 20~30대 미혼남녀 1249명을 대상으로 ‘맞춤법과 호감도의 상관관계’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남성의 65.2%, 여성의 78.3%가 '이성이 맞춤법을 몰라서 틀리는 것은 싫다' 고 답했다. 특히 남성의 30%는 ‘몰라도 상관 없다. 부끄러운 게 아니다’라고 답한 반면, 여성의 16.6%는 ‘호감도에 찬물 끼얹는 느낌이다.무조건 확 깬다’고 답했다.



가장 참을 수 없는 맞춤법 실수 1위는 남녀 모두 ‘병이 낫다’를 ‘낳다’라고 표기하는 경우(남성 21.3%와 여성의 25.5%)로 뽑았다. 남성의 경우▶ ‘얘기’를 ‘예기’(15.3%)로 ▶ ‘무난하다’를 ‘문안하다’(14.7%)로 ▶ ‘안 해’를 ‘않 해’로 ▶‘어이없다’를 ‘어의없다’(8.6%) 등을 순서대로 꼽았다. 여성은 ▶‘문안하다’(15.6%) ▶‘않 해’(13.8%) ▶예기’(12.2%) ▶남녀의 ‘연예’(10%) 순으로 응답했다.



'맞춤법 실수를 해 이성에게 호감이 식었던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남성 71.4%가 ‘경험이 없다’고 답했고 여성의 65.5%는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틀린 맞춤법 표현을 발견했을 때 대처법으로는 남녀 모두 ‘모른 척 넘어간다’(남 91.1%, 여 83.1%)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