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무실서 오래 앉아 일한 女직원, 콩팥이…

사진=중앙포토


오래 앉아 있는 생활이 당뇨병과 비만을 부르고, 수명을 단축시킨다는 연구결과들이 많이 나와 있다. 그런데 앉아 있는 걸 좋아하면 신장 건강에도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경각심을 더해준다고 의학 정보 사이트 코메디닷컴이 4일 전했다.



이는 영국 레스터 대학 연구팀이 40~75세의 성인 560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연구팀은 이들이 매일 앉아서 보내는 시간과 운동 시간을 조사한 결과 앉아서 보내는 시간이 길수록 만성 신장질환 발병률이 높다는 것을 발견했다.



만성 신장질환은 혈액의 불순물을 여과하는 기능이 저하되는 질환으로 흔히 고혈압, 당뇨병이 그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증상이다. 연구팀은 하루 중 앉아서 보내는 시간을 줄이면 만성 신장질환 발병률이 낮아진다는 것을 확인했는데, 특이한 것은 남녀 간에 차이가 뚜렷했다는 것이다.



하루에 앉아 있는 시간을 평균 8시간에서 3시간으로 줄이면 여성의 경우 만성 신장질환 발병률은 30% 넘게 낮아졌다. 그에 비해 남성들은 그보다 효과가 덜해 15% 낮아지는 것에 그쳤다. 그러나 남성들은 여성에 비해 활발한 신체활동으로 이를 상쇄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레스터 대학의 토머스 야테스 박사는 “남성은 걷기, 조깅, 러닝머신 달리기 등 중간 정도에서 격렬한 강도의 신체활동이 신장 건강에 바람직하며 여성들은 앉아 있는 시간을 줄이는 것만으로도 효과적이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미국 신장질환 저널(American Journal of Kidney Diseases)‘에 게재됐으며 미국의 인터넷매체인 허핑턴포스트가 3일 보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