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소리, 부산영화제서 입은 드레스, 알고 보니…

[사진=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문소리가 제 1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서 입은 드레스가 화제다.



문소리는 이날 개막식의 레드카펫에 흰색의 롱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이 드레스는 이월상품으로 버려지는 옷들을 새롭게 '리디자인 (redesign)'해 만든 드레스로 자연 순환을 위해 제작된 의상이다. 문소리를 위해 특별 제작한 이 의상은 남성의 셔츠를 드레스로 변형했고, 등 라인의 시스루 부분은 낙하산을 재활용했다.



문소리는 이번 '부산국제영화제' 전 일정을 '리디자인'의상을 입고 소화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최근에는 이월상품으로도 팔리지 못해 소각되는 의류로 인한 낭비를 막기 위해 이런 의류들을 '리디자인'한 브랜드들이 생겨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