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 강아지를 때려서…" 집주인에 복수한 30대女

자신의 애완견을 때렸다는 이유로 이웃 노인을 때려 숨지게 한 30대 여성이 조사를 받고 있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5일 이웃집 노인을 때려 숨지게 한 혐의(폭행치사)로 전모(32·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전씨는 이날 오전 11시쯤 집주인 최모(83·여)씨와 말다툼을 벌이던 중 최씨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을 최초로 목격한 최씨의 요양보호사 문모(45·여)씨는 "집에서 다투는 소리가 나더니 전씨가 집 밖으로 나왔다. 집안에는 할머니가 머리에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었다"고 말했다. 이웃에 따르면 전씨는 평상시에 최씨의 집에 자주 놀러오기도 했고 심부름도 하면서 친한 사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씨는 정신질환을 앓고 있으며 현재 발작 증세를 보여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전씨는 병원에서 "할머니가 애완견을 때려 화가 나서 할머니를 때렸다" 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진술 내용이 오락가락 하는 등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해당 경찰은 "전씨의 상태가 안정된 후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