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경덕 교수 "장훈이형 걱정 안하셔도 좋습니다"

김장훈의 절친 서경덕 교수가 김장훈의 안부를 대신 전했다.



서경덕 교수는 5일 미투데이에 '장훈이형 걱정 안 하셔도 좋습니다. 저도 순간 깜짝 놀랐네요. 지난 몇 달간 많이 힘들어했던 건 사실입니다. 공연도용, 슈퍼7, 공황장애 등으로요'라며 '하지만 이번 타임스퀘어 빌보드 광고하면서 많이 좋아졌고, 또 중국 진출 준비 등으로 힘을 많이 내고 있는 중입니다. 그리고 다음 주에는 새로운 앨범도 출시될 예정이고요. 아무튼 지금 장훈이형에게 필요한 것은 따뜻한 말 한마디! 지금은 우리가 그를 따뜻하게 안아줬음 합니다. 형! 우리 또 힘냅시다'라고 글을 남겼다.



같은 날 새벽 김장훈은 미투데이에 '(중략)혹시라도 내일 아침 일어나면 그때 저는 완전히 잘 살기. 믿는 이들의 배신에 더는 못 견디는 바봅니다. 미안요. 끝까지 이겨냈어야 하는데 결국 못 이기고 무너져서 정말 미안하고요. 혹시라도 저 너무 욕하지 말고. 상심하지 말기. 형이 미안하다. 간다'라고 글을 올렸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이 '자살을 암시하는 글이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자 서경덕 교수가 네티즌들을 안심시키고 김장훈의 안부를 대신 전하기 위해 글을 남긴 것으로 풀이된다. 네티즌들은 '힘든 일이 뭘까' '힘내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