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액체납자 재산 뒤져보니 고가미술품·골동품이 줄줄이…

[앵커]



세금 낼 돈 없다던 고액 체납자들이 몰래 고가의 미술품을 사들여 재산을 숨기다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고석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두꺼운 철문을 열고 국세청 직원들이 고액체납자의 미술품 전문 보관소에 들어갑니다.



긴 복도를 지나자 9천만원 상당의 전광영 작가의 시가 9천만원 상당 미술작품 '집합'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작품 뒷면에 노란 압류스티커가 붙여집니다.



이 작품소유 체납자는 세금 3천만원을 안내고 버티다 고가미술품으로 재산을 숨기려던 사실이 적발됐습니다.



국세청은 고의로 세금을 내지 않은 30명의 고액체납자로부터 총 23점, 4억원이 넘는 고가미술품을 압류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압류 미술품에는 조선 말기의 화가 장승업의 '영모도'(7천만원 상당), 이우환 작가의 '조응'(1억원) 등이 있었습니다.



한 체납자는 세계적인 현대미술 작가인 데미안허스트의 '뷰트릭 엔하이드라이드'(1억2천만원)를 수입한 사실이 적발돼 국세청이 추적 중입니다.



[김대지/국세청 징세과장 : 소득이 없는 배우자 명의로 고가 미술품을 집중적으로 구입하여 은닉, 매각 함으로써 추적을 교묘하게 회피하는 사례들이 적발됐습니다.]



국세청은 고액체납자의 재산은닉 수법을 면밀히 파악해 현장 징수·적발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세금 낼 돈 없어도 고가 미술품 구매엔 '펑펑'파산신청하고 70억 세금 안 낸 사장 계좌 캐보니 73회 걸쳐 수백억 세탁호화생활 체납자 국세청에 '덜미'…8600억 찾아 징수국세청 고액체납자가 숨긴 세금 8천600억 찾았다'양심 실종' 고액체납자…뻔뻔한 재산도피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