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역사 속 사건 재구성, 인간의 어두운 내면 스티로폼으로 형상화

인간 형상을 주제로 조각하는 폴크 드 용이 아라리오 갤러리에서 개인전을 연다. [사진=아라리오]
아라리오 갤러리는 오는 25일부터 12월 9일까지 아라리오 갤러리 서울 삼청에서 네덜란드 조각가 폴크 드 용(Folkert de Jong)의 개인전을 개최한다.



아라리오 갤러리 폴크 드 용 개인전

폴크 드 용은 폴리우레탄과 스티로폼 같은 재료를 사용해 실제 크기의 인간 형상을 조각한다. 작가는 이 실물 크기의 인체 형상을 통해 역사 속에서 발생했던 전쟁, 권력 다툼이나 투쟁 등 인간의 어두운 면모가 드러나는 사건을 재구성하고 있다. 특히 폴크 드 용의 조각은 스티로폼으로 이뤄지며, 재료의 물성이 그대로 드러나는 거친 표면과 그 위에 덧입힌 화려한 물감의 색 조합이 특징이다. 인체와 역사, 인간의 어두운 내면에 관심을 두고 있는 폴크 드 용은 역사적 사건에서 인물을 차용해 작가만의 감성으로 조각하고 색을 입히는 작가로 잘 알려져 있다.



한편 이번 개인전에는 페인팅, 조각, 설치 작품 12점이 전시되며 오프닝 리셉션은 오는 25일 오후 6시에 진행된다.



최진섭 기자



◆ 폴크 드 용(Folkert de Jong)=1972년 네덜란드 출생으로 암스테르담(Academy for Visual Arts와 Rijksacademy for Visual Arts)에서 수학했다. 1999년 네덜란드 틸부르크에서 첫 개인전을 연 이후로 2005년 영국의 치즌헤일 갤러리(Chisenhale Gallery), 2007년 뉴욕 제임스 코한 갤러리(James Cohan Gallery), 2009년 그로닝언 미술관(Groninger Museum), 2011년 이탈리아 브랜뉴 갤러리(Brandnew Gallery) 등에서 개인전을 가졌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