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남해는 철없는 벚꽃 … 대관령은 첫 얼음



찬 이슬이 맺히기 시작한다는 한로(寒露·8일)가 목전이니 완연한 가을이다. 하지만 4일 경남 남해군 가천다랭이 마을에 때아닌 벚꽃이 활짝 피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대관령에는 올가을 들어 처음으로 얼음이 관측됐다. 대관령의 첫 얼음은 평년보다 8일이나 앞섰지만 지난해와 비교하면 이틀 늦게 찾아왔다. [남해=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