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리아 포탄 맞은 터키 이틀째 보복 포격

시리아 정부군이 발사한 포탄에 터키인 5명이 숨지고 터키가 보복에 나서면서 시리아 내전이 국제 분쟁으로 확산될 우려가 커지고 있다. 4일 터키 의회는 긴급 회의를 열고 “필요할 경우 터키군이 시리아에서 군사 작전을 벌일 수 있다”고 승인했다. 터키는 2007년에도 의회 승인 뒤 이라크 국경지대에 쿠르드족 게릴라 소탕을 위해 군대를 파견했었다. 의회 승인 직후 베지르 아탈라이 터키 부총리는 “시리아와 전쟁을 벌이겠다는 것이 아니다”며 “전쟁 억지력의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승인은 1년 동안 유효하다.



국경 마을 주민 5명 숨지자 응징
터키 의회는 군사작전 승인

 BBC 등에 따르면 3일(현지시간) 시리아와 국경을 맞댄 터키 남부 악차칼레 마을에 시리아 정부군의 포탄이 떨어져 어머니와 어린 세 자녀 등 주민 5명이 숨졌다. 시리아 측 포탄에 터키인이 숨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준된 포격인지 유탄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터키군은 포탄이 날아온 지점을 레이더로 추적해 3~4일 이틀 연속 시리아에 보복 포격했다. 4일 시리아인권관측소에 따르면 터키군 포격으로 국경 마을 텔아비아드 인근의 시리아 병사 5명이 숨졌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총리는 “시리아의 끔찍한 침략에 대응해 국제법과 교전 규칙에 따라 시리아에 포탄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터키는 우방국에도 시리아에 대한 압박을 요구했다. 우선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에 “회원국인 터키가 안보를 위협받았다”며 3일 긴급회의 소집을 요청했다. 이날 나토 28개국은 벨기에 브뤼셀 나토본부에서 회의를 하고 “시리아는 회원국에 대한 공격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성명을 발표했다. 터키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도 대응을 촉구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시리아 내부 분쟁이 자국민뿐 아니라 주변국에도 위협이 되고 있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한편 터키 정부는 보복 공격 이틀째인 4일 시리아가 사과했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