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컵밥·피자·파스타 …‘10평 매장’서 다 된다

서울 미아동 뽕스밥 오니와뽕스 미아뉴타운점에서 김미향(여·40) 점주가 고객들의 주문을 받고 있다. 김씨는 “와서 먹는 고객 외에도 테이크아웃 메뉴 오컵스 판매로 매출을 보완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 한국창업전략연구소]


창업 시장에서 약 33㎡(10평) 크기의 소형 매장이 각광받고 있다. 경기 침체기에 초기 투자비용이 적고 관리가 손쉬운 소형 매장을 택하는 창업자가 늘고 있는 것. 하지만 소형 매장은 대형 매장에 비해 집객력이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다. 강병오(창업학 박사) 중앙대 겸임교수는 “소형 매장이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점포 입지와 주요 고객층을 고려해 창업 전략을 짜야 한다”고 말했다. 이경희 한국창업전략연구소장도 “중대형 매장은 매출 중심의 경영을, 소형 매장은 고정비를 줄이는 데 더 신경을 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각광받는 미니숍 창업
컵에 밥·불고기 담은 ‘뽕스밥’
주방장 필요없는 ‘까르보네’



 ‘10평 창업’의 대표 업종은 분식업이다. 보통 10평대 규모면 주방과 테이블 네다섯 개를 놓을 수 있는 공간이 나온다. 김밥전문점 ‘김가네’(www.gimgane.co.kr)는 올 초 브랜드 리뉴얼을 하고 인테리어를 카페 수준으로 바꿨다. 고객을 가장해 불시에 매장의 위생상태를 점검하는 ‘미스터리 쇼퍼’ 제도도 도입했다.



 삼각김밥·규동·컵밥 등도 10평 창업 업종으로 인기다. 주로 시간에 쫓기는 직장인이나 주머니가 가벼운 학생들이 주 타깃이다. ‘뽕스밥 오니와뽕스’(www.bbap.co.kr)는 면과 밥 요리를 포장 용기에 담아 판매한다. 대표 메뉴 오컵스(컵밥)는 밥 위에 불고기, 참치김치, 스팸 같은 다양한 토핑을 취향대로 얹어 비벼먹는 음식이다. 일본식 삼각김밥 전문점 ‘오니기리와이규동’(www.gyudong.com)은 20여 종류의 오니기리를 1000~2000원대에 판다. 오니기리를 컵에 담은 컵밥 ‘오니한컵’도 내놨다. 강 교수는 “컵밥 같은 아이템은 조리도 간편하고 테이블 회전율도 빠른 편이라 작은 규모에도 높은 매출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피자전문점 ‘뽕뜨락피자’(www.bbongdderak.com)는 전국 200여개 가맹점이 모두 10평 규모의 소형 매장이다. 배달은 하지 않고 테이크아웃 위주로 판매한다. 대신 피자 가격을 경쟁사 대비 절반 정도로 낮췄다. 패밀리사이즈(46㎝) 피자의 가격대는 1만2900~1만4900원, 미디엄 사이즈 피자(32㎝)는 6900원이다.



 파스타 전문점과 요리주점에도 10평 매장이 등장했다. 본사에서 모든 메뉴를 조리 후 완제품 형태로 보내주는 ‘원팩 시스템’이 그 비결이다. 파스타 전문점 ‘까르보네’(www.carbone.co.kr)나 요리주점 ‘오뎅사께’(www.odengok.co.kr)가 한 예다. 이 회사들은 토마토·크림 소스나 어묵 같은 메뉴를 본사에서 조리 후 진공포장해 공급한다. 주방장을 따로 둘 필요가 없어 인건비를 줄일 수 있고 주방 크기를 최소화해 공간 효율을 높일 수 있다.



 이 밖에도 5~10평 규모의 미니 커피숍도 인기다. 직원을 두지 않고 혼자 운영이 가능한데다, 테이크 아웃 수요가 많은 커피의 특성상 꾸준한 매출을 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소형 매장 창업시 주의할 점도 있다. 구색 맞추기에 불과한 상품은 과감하게 없애고 잘 팔리는 상품과 서비스 위주로 매장을 정비해야 한다.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유행에 민감한 상품을 취급한다면 재빨리 신상품을 진열할 수 있는 매장 구성과 소싱 능력을 갖춰야 한다. 마니아층을 겨냥한 전문점이라면 구상하는 아이템이 충분한 소비층을 갖고 있는지, 일시적인 유행은 아닌지도 신중히 봐야 한다.



 또 독특한 인테리어로 고객의 시선을 끄는 것도 중요하다. 충분한 수납 공간도 확보해야 한다. 원팩시스템으로 효율성을 높이려면 제대로 된 시스템을 갖춘 본사를 찾는 게 중요하다. 자체 가공공장이나 체계화된 물류 시스템을 갖추지 못한 본사는 제품의 질이 떨어질 우려가 크다.



채승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