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계 신용위험, 카드사태 이후 최고

경기부진이 이어지면서 올해 4분기 가계 신용위험이 2003년 카드사태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기업의 신용위험도 급등해 중소기업은 은행 대출 문턱을 넘기가 어려워질 것으로 우려된다. 4일 한국은행의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4분기 가계의 신용위험지수는 38로 나타났다. 이는 2003년 3분기 카드사태(44) 이후 가장 큰 값으로, 2008년 4분기~2009년 2분기 금융위기(25) 때보다 높은 수준이다. 가계 신용위험지수는 지난해 한 자릿수를 유지했지만 올 들어 오름폭이 커지고 있다. 신용위험이란 빚을 제때 갚지 못하거나 아예 갚지 못하게 될 가능성을 수치화한 것이다. 그 값이 클수록 은행은 돈 떼일 위험이 크다고 본다. 한국은행이 산업·수출입은행을 제외한 16개 국내 은행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해 분기마다 발표한다.



4분기 위험지수 38로 치솟아
금융위기 때 25보다 높아
중기 44 … 대출 좁은 문 우려

 대기업의 신용위험지수도 16으로 3년6개월 만에 가장 높았으며, 특히 중소기업은 44로 2009년 1분기(47) 이후 최대였다. 김용선 한은 조기경보팀장은 “가계의 경우 주택가격 하락으로 담보가치가 감소하고, 다중채무자의 채무상환능력이 떨어지는 것이 반영됐다”며 “중소기업의 경우 내수부진과 수익성 저조 등으로 채무를 연체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신용위험이 커지고 있으나 가계·기업의 대출 수요는 되레 증가세다. 특히 4분기 중소기업의 대출수요 지수는 25로 전분기(13)의 두 배로 뛰었다.



 하지만 대출의 문은 좁아지고 있다. 4분기 은행의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태도지수는 3으로 2010년 2분기(0) 이후 가장 작다. 수치가 작을수록 은행이 대출에 소극적이란 뜻이다. 다만 가계에 대한 주택자금 대출태도는 3으로 전분기(-6)보다 개선될 것으로 조사됐다. 김 팀장은 “신용위험이 커진 것을 감안하면 은행의 대출태도가 상대적으로 양호한 편”이라며 “자금을 굴릴 곳이 마땅치 않은 데다 부채문제에 대해 언론·정부의 관심이 쏠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