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생활 노인 50%, '이것' 사용하다 그만…헉

성생활을 하는 노인 가운데 절반 가량이 성매매 경험이 있으며, 상당수가 가짜 발기부전치료제를 복용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연합뉴스는 60대 이상 노인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성생활을 한다는 응답이 62.4%(312명)를 차지했다고 한국소비자원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가운데 성매매 경험이 있다는 노인이 46.1%, 이성 교제를 통한 성관계는 56.1% 였다. 한편 성매매 경험이 있는 노인 가운데 콘돔을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64.1%를 차지했다.



소비자원은 "이런 조사 결과로 볼 때 성생활을 하는 노인 10명 중 3명은 성병 감염 경험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노인들이 주로 감염되는 성병의 종류에는 임질이 전체의 17%로 가장 많고, 요도염(13.8%), 매독(6.4%)이 뒤를 이었다.



또 성생활을 하는 노인 가운데 36.9%(115명)가 발기부전 치료제를 산 적이 있다고 답했다. 성인용품점, 노점판매상, 전단 등을 통해 가짜 발기부전치료제를 사서 먹은 경우가 전체의 50.5%였고, 이들 중 67%가 제품 사용 후 혈압 상승, 안면 홍조 등의 부작용을 경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성 기능 보조기구를 사용한 경험이 있는 노인은 29.5%(92명)다. 이 중 정품을 사용한 노인은 26.1%에 불과했고, 가짜를 사용하다 부작용을 경험한 노인은 44.6%나 됐다. 이들은 주로 피부 반점과 변색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소비자원은 안전한 노인 성생활을 위한 교육 강화, 성인용품 안전 기준 마련,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 단속 강화 등을 보건복지부에 건의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