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0kg 돼지가 주인을…훼손된 시신 참담

(위) 700파운드가 넘는 돼지의 모습 (기사와 특별한 관련은 없습니다.)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아래) 가너의 시신이 발견된 농장 [사진=The blaze]
자신이 키우던 돼지에게 먹이를 주러 간 후 실종된 농부가 돼지에게 먹힌 흔적이 발견됐다.



미국 오리건주의 한 돼지농장에서 2일(현지시간) 이 농장 사육사인 69세 테리 가너의 시신이 심하게 훼손된 상태로 발견됐다. 영국 '더 선'에 따르면 농장 안에는 그의 틀니와 훼손된 시신의 일부만 남아있었다. 가너는 9월26일 돼지에게 사료를 먹이겠다며 집을 나선 후 돌아오지 않은 상태였다.



검찰은 일단 돼지가 가너의 인육을 먹었다고 판단하고 있다. 그러나 가너를 죽인 것이 이 돼지들인지에 대해서는 확실한 결론을 내지 못한 상태다. 농장에 있는 돼지 중에는 몸무게가 300kg가 넘는 돼지도 있다. 가너는 예전에 새끼 돼지를 실수로 밟아 화가 난 암퇘지에게 물린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돼지가 가너를 쓰러지게 한 다음 잡아먹었을 가능성도 있지만 그가 다른 이유로 쓰러져 돼지들에게 먹혔을 수도 있다. 검찰은 제 3의 인물이 가너를 살해한 후 발각되지 않기 위해 돼지를 이용해 위장했을 가능성도 염두하고 있다.



가너의 형은 "그 동물들은 그의 삶이나 다름없었는데..." 라고 말하며 참담함을 감추지 못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