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박3일 … 호남 공 들이는 ‘호남의 사위’ 안

구명조끼 입은 안철수 안철수 무소속 대통령 후보가 3일 전남 여수 돌산읍 한 가두리 양식장을 방문해 태풍 피해 상황을 살펴본 뒤 주민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안철수 무소속 대통령 후보가 3일 하루 동안 전남 여수·순천·목포를 돌았다. 여수 송도의 가두리양식장, 순천만 자연생태공원, 대불산업단지, 목포 평화광장 등이 주요 행선지였다. 대선 출마선언 이후 그의 일정 가운데 가장 빡빡한 강행군이다.

지역연고 감안, 처가 있는 여수부터



 새 정치를 표방한 안 후보 역시 지역구도와 지역정서라는 기존 정치의 틀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모습이다. 그는 호남을 시작으로 전국투어를 할 예정이다. 첫 방문지인 호남에서만 3일을 머물렀다. 향후 야권 후보단일화 논의를 고려한 듯 야권의 전통적 지지기반인 호남에 가장 큰 공을 들이겠다는 뜻이다.



 첫 일정인 여수는 안 후보의 처가가 있는 곳이다. 안 후보는 “지난주 장인어른께 태풍 피해가 굉장히 크다고 들었다”며 본인이 ‘호남의 사위’임을 드러냈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는 지난달 말 호남을 방문해 “민주당 광주·전남 경선 후 (저는) 호남의 아들이 됐다”고 했었다. 후보 단일화를 놓고 경쟁 관계인 두 후보 모두 호남 민심의 동향에 각별히 신경 쓰고 있다는 얘기다.



 이날 안 후보는 구명조끼를 입고 배에 탑승해 마을 이장과 함께 양식장 피해상황을 살펴본 뒤 “복구가 많이 됐다고 하지만 눈으로 피해를 보면서 마음이 참 아팠다”며 감상을 전했다. 이어 “지금 (각 지역의) 프로젝트마다 논란이 있다”며 “지역 균형발전을 생각하면 우리나라 전체를 개발하는 큰 그림을 제시하고 우선순위에 따라 진행하는 것이 맞는 방향”이라고 말했다. 또 지역 격차 문제를 거론하며 “이대로 계속 가다가는 모두에게 좋지 않다”며 “어떻게 하면 공생할 수 있는지에 대한 고민을 담아 차츰 (정책으로) 발표할 것”이라고도 했다.



 그가 순천만 생태공원으로 이동했을 땐 연휴를 맞아 공원에 나온 주민들이 그와 악수를 하려고 200여m 이상 줄을 서 기다리기도 했다. 안 후보는 4일 광주와 전주를 방문한다.



여수·순천·목포=양원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