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생은 가짜 양주 만들고 형은 퇴폐주점서 팔고

서울중앙지검은 유명 수입 양주의 빈 병에 국내산 저가 양주나 손님이 남긴 술을 넣어 만든 양주를 유통한 혐의로 김모(47)씨를 구속 기소했다. 3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이춘 검사가 압수한 가짜 양주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부장 김재훈)는 서울 강남에서 유흥업소 5개를 운영하며 가짜 양주를 손님들에게 팔아 10년간 200억원 상당의 이익을 남긴 김모(47)씨를 구속기소했다고 3일 밝혔다.



강남서 10년간 200억원 벌어
룸살롱 황제에게 영업 전수도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친형(49·구속기소)과 함께 2000년대 초부터 올 8월까지 시가 6000원(500mL 기준)짜리 저가 양주와 시중에서 팔고 남은 양주 등을 혼합해 자신들이 운영하는 유흥업소에서 판 혐의(상표법 위반 등)를 받고 있다. 이들이 만든 가짜 양주는 유명업체의 12년산, 17년산 빈 양주병에 담겨 유흥업소에 제공됐다. 가짜 양주는 병마개 라벨이 이중으로 돼 있거나 투명한 비닐이 씌워져 있었고 맛과 향이 진품에 비해 독했다. 이는 병당 20만원이 넘는 가격에 판매됐다.



 검찰은 최근 동생 김씨의 서울 논현동 주거지에서 가짜 양주 완제품 15병과 500mL 생수병에 든 가짜 양주 원료 766병, 1.8L 생수병에 든 저가 양주 28병, 빈 양주병 83개와 병마개 178개를 압수했다.



 검찰 수사 결과 김씨 형제는 종업원들을 서울역·건대입구 등 취객이 많은 곳에 보내 손님을 이른바 ‘삐끼’ 방식으로 유인한 뒤 봉고차로 실어 날라 자신들이 운영하는 퇴폐 유흥주점에서 가짜 양주를 팔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 관계자는 “가짜 양주를 마신 손님들이 취하면 신용카드를 받아 술값을 터무니없이 비싸게 결제하고, 손님이 항의할 경우 업소에 대기 중이던 직원을 동원해 협박도 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형 김씨는 일명 ‘룸살롱 황제’로 불리며 불법영업을 해 온 이경백(40)씨에게 취객을 상대로 한 ‘호객영업’을 전수해 줄 만큼 유흥업계의 대부로 통했다”고 덧붙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