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칠곡에서 또 묻지마 난동

경북 칠곡에서 불특정인을 대상으로 흉기를 휘두른 사건이 3일 또다시 발생했다. 1일 왜관읍에서 30대 지적장애인이 여대생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사건에 이어 두 번째다.



지적장애 20대, 50대 찔러

 이날 오전 8시46분 왜관읍의 한 교회 사택 현관에서 김모(23)씨가 이곳에서 생활하는 교인 박모(54·여)씨를 흉기로 찔렀다. 그는 범행 직후 인근 주택 옥상으로 달아났지만 박씨의 비명을 듣고 달려온 인근 공사장 인부들에게 붙잡혀 경찰에 넘겨졌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목사에게 일이 있어 찾아갔다가 갑자기 박씨가 나타나 얼떨결에 찔렀다”고 진술했다. 그는 이날 오전 5시쯤 혼자 집 주변에 있다가 이 교회를 찾아 새벽기도를 한 뒤 오전 7시쯤 귀가했다. 이어 아침식사를 하고 교회 인근 마트로 가 흉기를 구입한 후 사택을 찾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김씨가 자신의 어머니와 예배를 보러 가끔 이 교회에 다닌 사실을 확인하고 목사와의 관계 등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하지만 김씨가 “목사가 나를 부하로 삼으려 한다”는 등 횡설수설하는 데다 지적장애(발달장애)가 있는 점으로 미뤄 특별한 동기 없이 범행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그는 왜관에서 고교를 졸업했지만 어릴 때 병원에서 지적장애가 있다는 진단을 받았고 군복무도 면제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지난해 7월 왜관의 한 정신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뒤 약을 복용해 왔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김씨에 대해 상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앞서 1일에도 왜관읍의 지하도에서 지적장애가 있는 윤모(34)씨가 대학생 신모(21·여)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그는 경찰에서 “아버지에게 꾸중을 자주 들어 화가 났다” 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