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장대 44년 전 모습 찾는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3일 속리산 문장대의 경관을 가리고 있던 통신용 철탑과 송전철탑을 이달까지 철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장대는 이번 철거로 44년 만에 제 모습을 찾게 됐다.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속리산국립공원 문장대(文藏臺, 해발 1054m) 한편을 44년 동안 가리고 있던 통신용 중계탑이 철거된다. 중계탑이 제거되면 문장대가 온전히 옛모습을 되찾게 된다.

44m 통신용 중계탑 등 이달 철거



 국립공원관리공단은 3일 문장대 주변의 높이 44m짜리 통신용 중계탑과 22m짜리 송전철탑 3기를 이달 말까지 철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 시설은 충북지방경찰청이 1968년 설치한 통신중계소와 전기공급용 송전선로로 지난해 인근의 금적산 중계소로 시설이 통합되면서 그 용도가 다했다. 관리공단은 또 능선부에 위치한 송전철탑 10기와 시설관리용 건물 1동 등 11개 시설도 내년까지 모두 철거할 계획이다.



 관리공단은 국립공원 경관개선을 위해 2006년부터 전국 국립공원에 산재해 있는 철탑·군사시설·휴게소 등 1900여 개의 환경저해시설을 집중 정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설악산국립공원을 관통하던 송전탑 19개를 철거했으며 지난달에는 소백산 연화봉(1357m)에 있던 높이 35m의 통신중계탑을 제거했다.



 문장대는 원래 큰 암봉이 하늘 높이 치솟아 구름 속에 감춰져 있다 하여 운장대라고 불렸다. 그러나 조선 세조가 요양차 속리산에 왔다가 그 자리에서 하루 종일 글을 읽었다고 해 문장대라 불리게 됐다고 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