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호강 하중도, 코스모스 천국 변신

대구 도심을 흐르는 금호강의 중간에 있는 섬이 시민 휴식 공간으로 변신했다.



비닐하우스 허물고 공원 단장
노곡교·노곡섬들교로 통행

 대구시는 금호강 생태하천 조성사업의 하나로 북구 노곡동의 하중도(河中島·강 중간에 있는 섬)를 코스모스 공원으로 만들어 개방했다고 3일 밝혔다.



전체 면적이 22만3800㎡(약 6만7800평)인 하중도의 상류 쪽 16만6000㎡(약 5만300평)에는 코스모스가 끝없이 펼쳐져 있다. 일반 코스모스 밭 사이에는 황화코스모스를 심어 사람의 웃는 형상을 만들었다. 섬 하류 쪽 5만6000㎡(약 1만6900평)에는 돌을 쌓아 수달과 오리·백로·황새 등 철새들이 쉴 수 있도록 했다. 나머지 공간은 각종 수생식물을 그대로 보존해 생태공원으로 활용하고 있다.



시는 하중도의 가장자리와 동서 방향으로 흙길을 만들어 시민들이 걷거나 자전거로 오갈 수 있게 했다. 하중도는 노곡교의 계단이나 노곡섬들교를 따라 드나들 수 있다. 권정락 대구시건설본부장은 “코스모스가 활짝 피어 가을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중도는 이전까지 비닐하우스로 덮여 있었다. 농민들이 정부나 개인에게서 땅을 빌려 500여 동의 비닐하우스를 설치한 뒤 시금치·상추·파 등을 재배해왔다. 하지만 강물이 불어날 경우 비닐하우스가 물 흐름을 방해하고 농사를 짓는 과정에서 수질이 오염될 수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정부는 금호강을 생태하천으로 만들면서 하중도도 정비하기로 했다. 섬에 있는 사유지를 모두 사들이고 임대한 국유지도 회수해 생태공원으로 조성한 것이다.



 금호강 생태하천 조성사업은 강 바닥 퇴적물 준설과 생태공원·자전거도로 조성 등을 목적으로 2010년 7월 착공했으며 올 연말 완공된다. 4대 강 정비사업의 하나로 국비 1713억원이 투입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