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텔·K팝 공연장 창동역이 훤해진다

서울 동북지역의 대표적인 환승역(1·4호선)인 창동역 주변이 대규모로 개발된다. 다양한 상업시설과 함께 2만 석 규모의 K팝 전문 공연장도 건립도 추진된다.



차량기지 터 등 대규모 개발

 노원구는 지하철 4호선의 진접지구(경기도 남양주시) 연장 결정에 따라 진접지구로 함께 옮기게 될 창동 차량기지(노원구 상계동 820번지)의 부지를 업무·상업·문화시설로 개발하겠다고 3일 밝혔다.



 17만9578㎡ 부지에 40~60층의 주상복합아파트와 호텔·백화점·컨벤션센터를 세우겠다는 계획이다. 노원구는 조만간 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 용역에 착수해 내년에 기본·실시설계를 마칠 예정이다. 이어 2015년 착공할 방침이다. 완공은 2019년 목표로 총사업비는 1조1000억원대로 추산된다.



 노원구는 도봉면허시험장(상계동 580-9번지) 부지 6만7420㎡도 차량기지 개발과 연계시킬 방침이다. 김성환 노원구청장은 “차량기지 부지 주변을 서울 동북권의 대표적인 업무·상업 중심지로 만들어 기존의 베드타운이란 이미지에서 벗어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성북·강북·도봉·노원구로 구성된 서울 동북4구 발전협의회는 창동역 환승주차장(도봉구 창동 1-9번지) 부지 3만3393㎡에 2만 석 규모의 K팝 전문 공연장인 ‘서울아레나’를 짓기로 하는 협약(MOU)을 맺었다. 서울아레나에는 다양한 상업시설도 입주하게 된다. 총사업비 4000억원으로 2016년 개장이 목표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창동 반경 10㎞ 이내에 인구 500만 명이 밀집해 있다”며 “대형 공연장이 건립되면 주변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