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험사 공시이율 뚝뚝 저축성보험 어찌할까

주부 서모(37·서울 서초동)씨는 지난 7월 가입한 저축성 보험만 생각하면 머리가 복잡하다. 서씨는 당시 “저축보험 공시이율이 은행 예·적금 이자보다 1%포인트 이상 높다”는 은행 직원의 권유에 한 손해보험사 저축보험에 들었다. 하지만 공시이율은 두 달 만에 0.4%포인트 떨어졌다. 서씨는 “금리가 계속 떨어지는 추세라면 보험을 유지할 필요가 없는 게 아니냐”며 “손해를 일부 감수하고라도 해지해야 할지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이자율 반년새 0.5%P 급락
아직 은행금리보다 높지만 10년 이상 유지할지 따져야

 보험사들의 저축성 보험 공시이율(이자율)이 급락하고 있다.



 3일 금융감독원과 보험업계에 따르면 9월 기준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의 공시이율은 각각 4.7%, 4.4%로 6개월 전에 비해 0.3~0.5%포인트가량 떨어졌다. 이달 들어 삼성·대한(한화)·교보생명 등 대형 보험사들은 줄줄이 공시이율을 다시 0.1~0.2%포인트 낮췄다. 한 생명보험사 관계자는 “저금리 추세가 계속되는 데다 보험사의 자산운용 실적도 좋지 않다”며 “앞으로 공시이율이 더 낮아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은행 예·적금과 달리 저축성 보험의 공시이율은 시중금리를 반영한 변동금리다. 그러나 판매 창구에서는 현재의 공시이율을 기준 삼아 10년 후 수익률을 설명한다. 또 10년을 유지하면 비과세 혜택을 볼 수 있다는 점은 장황하게 설명하지만 계약을 중도에 해지할 경우 오히려 손해를 볼 수 있다는 점에 대해선 설명을 소홀히 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예컨대 9월 말 기준으로 저축성 보험과 은행 예·적금 상품의 10년 만기 수익률을 비교하면 저축성 보험이 3%포인트 정도 더 높다. 비교표만 보면 보험이 훨씬 매력적이다. 그러나 요즘처럼 공시이율이 급격하게 떨어지는 추세를 감안하면 저축성 보험의 10년 후 수익률이 은행 예·적금보다 높다고 예단하기 어렵다.



 바로 이런 이유 때문에 전문가들은 “단순히 수익률만으로 저축성 보험을 선택하지 마라”고 조언한다.



 특히 저축성 보험에 가입할 때는 최소 7년 이상 장기로 계약을 유지할 수 있는지 먼저 따져봐야 한다. 저축성 보험은 가입 후 7년간은 납입금에서 매년 7~9%씩을 사업비로 빼고 남은 원금에 공시이율을 적용하기 때문이다. 계약을 중도에 해지할 경우 원금도 못 찾는다는 얘기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저축성 보험 가입자 중 45%는 3년 안에 계약을 해지한다.



공성율 국민은행 목동PB센터 팀장은 “예·적금은 중도 해지해도 원금을 찾을 수 있지만 보험은 10년을 유지해야 더 나은 수익을 올릴 수 있다”며 “자금을 굴릴 기간을 고려해 보험이냐 예·적금이냐를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남희 금융소비자원 대표도 “공시이율이 가입할 때보다 떨어졌다고 보험 상품을 해약하기는 어렵다”며 “가입할 때 보험사가 제시하는 최저보증이율(2.5~3.0%)을 고려해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혜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