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인슈타인 “신이란 인간의 약점 드러내는 표현”

천재 물리학자 알베르트 아인슈타인(1879~1955·사진)의 무신론적 소신을 담은 편지가 온라인 경매사이트 이베이에서 경매에 붙여진다고 로이터 통신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편지는 아인슈타인이 1954년 1월 3일 철학자 에리히 구트킨트에게 보낸 것으로 2008년 40만4000달러(4억2000만원)에 이미 한차례 낙찰된 바 있다.



무신론 담은 54년 편지 경매
철학자 구트킨트에 보낸 것

 아인슈타인은 편지에서 “내게 신(God)이라는 단어는 인간의 약점을 드러내는 표현과 산물에 불과하다”고 썼다. 성경에 대해서도 “고결하지만 상당히 유치하고 원시적인 전설 등의 집대성이며 아무리 치밀한 해설을 덧붙이더라도 이 점은 변하지 않는다”라고 표현했다. 유대인 아버지와 독일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그는 이 편지에서 “유대인들을 매우 좋아하지만 그들은 다른 인류와 비교해 더 낫지 않으며 선택받은 민족도 아니다”며 유대인의 선민의식을 경계하기도 했다. 2008년 경매 때 뉴욕타임스는 “과학과 종교 사이에 벌어지는 문화 전쟁에 무덤에서 나온 아인슈타인이 기름을 뿌렸다”고 풀이했었다.



아인슈타인이 사망 1년 전 철학자 구트킨트에게 보낸 편지 일부. [로이터=뉴시스]
 이번 경매를 대행하는 미국 옥션코즈 사는 “20세기 최고 천재의 개인적이고 은밀한 사상이 담겨 역사·문화적인 가치가 높은 물건”이라며 “경매 시작가는 300만 달러(33억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96년 첫 번째 아내 밀레바 마리치에게 보낸 53통의 연애편지도 44만2500달러에 팔리는 등 물리 천재의 ‘영혼’은 늘 호사가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