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근영의 그림 속 얼굴] 이상(李箱)

권근영
문화스포츠부문 기자
흰 얼굴에 붉은 입술의 미청년. 비껴쓴 빵모자와 대칭으로 비스듬히 문 파이프 담배에선 폐결핵을 앓아도 모던 보이로서 스타일은 포기할 수 없다는 오기마저 보인다. 반항기의 절정은 정면을 응시하는 도발적 눈매. 폐업 앞둔 다방이나 운영하는 불규칙한 생활 탓에 생긴 다크서클인지도 모르겠다. 그림은 구본웅(1906∼53)의 ‘친구의 초상’ . 단짝 친구인 이상(김해경·1910~37)을 그렸다는 게 통설이다. 꿈 없는 시대를 살아간 식민지 지식인의 대표 얼굴로, 근대 미술 전시에 단골로 불려 나오는 작품이다. ‘친구의 초상’은 지금도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미술관의 소장품전 ‘한국 근대미술-꿈과 시’ 들머리에서 볼 수 있다.



 구본웅은 그 시대 대표적 표현주의 화가로 알려져 있다. 네 살 때 불의의 사고로 척추를 다쳤고, 이 때문에 ‘조선의 툴루즈-로트레크’라는 별명을 얻었다. 프랑스의 꼽추 화가에 빗댄 것이다. 그는 이상과 소학교 동창이다. 꼽추 화가와 폐병쟁이 문인, 식민지 지식인 사회 두 마이너리티의 교우는 끈끈했다.



구본웅, 친구의 초상, 65×53㎝, 1935(左). 이상, 자상(自像), 1931(右)


 필명 ‘이상’에 대해서는 현장 인부들이 총독부 건축기사로 일했던 그의 성을 이씨로 알고 잘못 불러서라는 설과, 학창 시절 구본웅이 화구가 든 나무상자를 선물한 걸 기념해 ‘木’자가 들어간 성인 ‘李’에 ‘상자[箱]’를 붙인 거라는 설이 전한다. 그의 경성고등공업학교 졸업 앨범 비망록에 이미 ‘이상’이라고 적힌 것을 보면 후자 쪽이 신빙성이 있다.



 이상은 한때 화가를 꿈꿨으나 기울어진 가세를 책임질 장남인 탓에 건축기사가 됐다. 구본웅은 그런 친구에게 화구 상자를 선물하며 날개를 달아줬다. 이상은 1931년 조선미술전람회에 ‘자상(自像·자화상)’을 출품해 입선했다. 나혜석이 특선을 차지한 해였다. 도록의 흑백 이미지로만 전하는 이 그림 속에서도 봉두난발 속 눈빛만이 도전적이다. 이상은 이 그림과 ‘친구의 초상’을 자신이 운영하던 다방 ‘제비’에 걸어뒀다 한다.



 생전에 신문·잡지에도 곧잘 기고했던 구본웅이지만 이상에 대한 글은 한 줄도 남기지 않았다. 대신 이상의 특징을 너무도 잘 잡아낸 이 그림을 남겼다. 서양화가 1세대인 그의 그림은 남아 있는 게 적고, 완성도에도 편차가 있다. ‘친구의 초상’은 그런 구본웅이 가장 자신 있게 그린 그림이다.



이제는 제비 다방도, ‘자상’도 찾을 수 없지만 ‘친구의 초상’은 남아 이상과 그의 시대를 증언한다. 5일(음력 8월 20일)은 이상의 생일이다. 세 살 때 양자로 들어가 자란 백부의 집, 서울 통인동 154번지 ‘이상의 집’에서는 6일부터 이상 문학강연이 열린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