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체육계 고질병 선수 폭행 여전

체육계의 오랜 악습인 선수 폭행이 여전히 자행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대한체육회 국감 제출 자료
2년 반 동안 신고·상담 1000여 건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해진(새누리당) 의원은 3일 “최근 2년 반 동안 운동 선수의 폭력 등에 대한 상담 및 민원 신고가 1000여 건에 달했다”며 “체육계의 고질병으로 지적되는 선수 폭행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 의원이 국정감사에 앞서 대한체육회에서 제출받은 ‘2010년∼2012년 5월 선수고충처리센터 민원신고내역’ 자료에 따르면 최근 2년 반 동안 폭력·성폭력 등 인권침해와 관련한 신고는 177건, 상담은 990건이었다.



 조 의원은 특히 신고·상담 건수가 줄지 않고 있는 것을 지적했다. 그는 “2010년 496건에서 2011년 516건으로 1년 새 신고·상담이 20건 늘었으며 올해 1~5월에만 155건의 신고·상담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자료에 따르면 신고·상담 내용 중 폭력이 297건(25.4%)으로 가장 많았으며 성폭력이 58건(5%)이었고 인권침해 등 기타가 812건(69.6%)이었다. 폭력·성폭력에 대한 신고와 상담이 줄지 않음에도 처벌이 약화된 것도 문제다. 2010∼2012년 5월에 신고가 접수된 총 177건 중에서 징계 조치가 이뤄진 경우는 35건(19.8%)에 그쳤다. 징계율도 2010년 22.9%에서 2011년 15.9%로 줄었다. 조 의원은 “폭력은 어떤 이유에서도 정당화될 수 없는 행위”라며 “폭력 행사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고 상습적으로 폭력을 휘두르는 지도자는 퇴출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