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재범, '살인미수범' 악플에 "제발 그만 좀…"

사진=김재범 트위터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의 캠프에 합류했다가 사흘 만에 사퇴한 런던올림픽 유도 금메달리스트 김재범(27·한국마사회)이 루머에 대한 답답한 심경을 털어놨다.



김재범은 지난달 28일 대구 수성구 새누리당 경북도당에서 경북선대위 공동위원장으로 임명됐다. 당시 박근혜 후보가 직접 위촉장을 전달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일부 네티즌들로부터 "스포츠를 정치에 이용하려는 것이냐"는 반응과 함께 비난을 받았다. 비난은 점점 더해져 인신공격적인 악플까지 등장했다. 일부에서는 "운동선수 출신들은 저렇게 무식하다" ,"대구X라서 역시 어쩔 수가 없다" 등의 말로 김재범을 비난했다.



급기야 과거까지 들먹였다. 한 네티즌은 김재범이 과거에 음주운전 사고를 일으켰었다며 "살인미수범" 이라고 공격하기도 했다. 또한 김재범의 동생이라며 트위터에 "김재범이 새누리당 협박으로 억지로 합류했다"는 글까지 올라왔다.



결국 김재범은 사퇴를 결정했다.

그는 1일 “국가대표 선수로서 정치가 아닌 운동에만 전념하기로 했다. 이번 달 열리는 전국체전 준비에 집중하겠다”며 경북선대위 공동위원장 사퇴를 선언했다. 같은 날 트위터를 통해 자신에게 쏟아진 루머에 대한 발언도 했다. 그는 “경솔한 행동을 한 건 나 혼잔데…모르고 그런 것이니 용서하시고요…저 때문에 유도 전체가 욕 먹고…죄송하지만 다신 안 그럴 테니 그만 좀”이라고 답답한 심경을 밝혔다. 자신의 동생을 사칭한 글에 대해서는 "동생이 없다" 고 해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