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길가던 행인에게 갑자기 흉기를…경악

지적장애인이 길에서 흉기를 휘둘러 지나가던 여성이 숨졌다.



1일 낮 12시 10분쯤 경북 칠곡군 왜관읍 왜관시장 지하도에서 윤모(26)씨가 갑자기 흉기를 휘둘렀다.이 사고로 지나가던 여성 신모(23)씨가 숨졌다. 윤씨는 지적장애 2급이며 흉기를 휘두른 후 "경찰에 신고해달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씨와 신씨는 서로 전혀 모르는 사람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윤씨를 붙잡아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