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용대, "밥 잘하는 여자가 이상형"

사진 = SBS 힐링캠프


배드민턴 선수 이용대가 자신의 이상형을 공개했다.



이용대는 1일 오후 방송되는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자신의 연애와 이상형에 대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용대는 "난 여자친구에 따라 경기 성적이 좌지우지 된다" 고 말하며 "밥 잘하는 여자가 나의 이상형" 이라고 고백했다.



이날 방송에는 이용대의 콤비 정재성 선수도 함께 출연했다. 런던올림픽 배드민턴 남자복식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둘이지만 한때는 해체를 생각할만큼 서로 힘든 시간을 보냈던 사실도 공개됐다. 이용대와 정대성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직후 해체 직전까지 갔다. 남자복식에서는 1회전 탈락하고 혼합에서 금메달을 따자 주변에서 '파트너 교체하는 거 아니냐' 고 말할 정도였다"고 털어놨다. 그 당시 정재성은 배드민턴을 그만 둘 생각까지 한 것. 그러나 둘이 다시 함께 배드민턴을 하기로 결심한 결정적 이유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소문난 효자로 알려진 두 선수의 어머니에 대한 애틋한 마음과 어려웠던 가정형편에 대한 이야기 등도 함께 공개된다. 방송은 1일 오후 11시 15분.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