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페어웨이 양쪽 모두 절벽 ‘괴물 홀’이 베스트

꿈에 그리는 골프장이 있다. 골퍼라면 꼭 한 번은 가고 싶은 곳이다.
미국 골프전문지 골프매거진이 지난 25일(한국시간) 세계 최고의 홀(Holes) 18개를 선정해 발표했다. 이들 홀을 1~18홀로 구성하면 일명 ‘베스트 와우(Best Wow!) 골프장’이 된다. 물론 세계 18대 홀은 평생에 한 번도 가보기 힘든 골프장에 속해 있다. 그러나 그 풍광을 눈과 가슴에 담는 것만으로도 큰 행복일 수 있다.

세계 각 곳의 베스트 와우(경이적인) 홀은 골프매거진과 이 잡지의 여행 부문 담당 기자 조 패소브가 중심이 돼 선정됐다. 패소브는 “전 세계를 여행하면서 경험했던 수천 개의 골프 홀 중에서 가장 기억에 남고 인상 깊었던 최고의 홀을 소개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과연 세계 골프장의 어떤 코스의 어떤 홀이 18대 홀로 선정됐을까. 그 내용을 간추려 소개한다. <표 참조>

그 1위는 뉴질랜드 호크스 베이에 있는 케이프 키드내퍼스 골프클럽의 15번 홀(파5·650야드)이다. 톰 도크가 설계한 이 괴물 홀은 페어웨이 양쪽이 모두 깎아지른 절벽으로 벼랑 위에 높다랗게 자리 잡고 있다. 무엇보다 대양을 내려다보고 있는 수평선상의 그린이 자랑거리다. 페어웨이의 왼쪽이나 그린 위의 가장자리에서 자세히 살펴보지 않는 한 지상에서 바라보는 이 홀의 풍경은 공중에서 보는 것만큼 극적이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헬리콥터를 타고 이 홀을 살펴본 패소브는 “이런 곳은 세상 어디에도 다시 없었다”고 극찬했다.

베스트 와우 골프장의 2번 홀로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의 사이프리스 포인트 골프클럽의 16번 홀(파3·231야드)이 꼽혔다. 바다 한가운데 코스가 둥둥 떠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멋진 풍광을 자랑한다. 패소브는 “솔직히 나는 이 코스의 15, 16, 17번의 3개 홀 전체를 모두 포함시키고 싶었다”고 말했다. 모두가 엄청난 아름다움을 자랑하기 때문이라는 게 그의 평가다. 하지만 이 3개 홀 중에서도 최대의 걸작은 파 3.5의 난이도를 갖고 있는 16번 홀이다.
사이프리스 포인트 골프클럽과 마찬가지로 미국의 같은 지역에 있는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의 7번 홀(파3·106야드)이 3위로 평가됐다. 퍼블릭 골프장이지만 세계 3대 골프장 중 하나로 골퍼들 사이에 가장 많이 알려진 코스다. 이 홀의 길이는 짧지만 바닷가의 모래톱에 박혀 있는 이 홀은 모래와 대양에 둘러싸여 찬란하게 빛난다. 전 세계의 많은 코스 설계가는 이 홀에 대해 “페블비치의 시각적 아름다움을 집대성한 최고의 홀”이란 평가를 주저하지 않는다.

그 다음으로는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내셔널 골프클럽의 13번 홀(파5·510야드)이 4위에 올랐다. 이 골프장과 홀은 골퍼라면 누구나 다 아는 홀이다. 바로 매년 4월이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4대 메이저 대회의 첫 번째 대회인 마스터스가 열리는 곳으로 13번 홀은 ‘아멘 코너(11, 12, 13번 홀)’의 마지막 홀이기도 하다. 위험에 따른 보상이 가장 큰 홀임에도 불구하고 봄철에 이보다 더 아름다운 내륙의 홀은 지구상에서 찾을 수가 없다. 커다란 소나무와 진달래 언덕, 그린 앞의 작은 개울, 홀을 둘러싼 네 개의 놀라운 벙커는 사람들의 혼을 빼놓기에 충분하다.

또 아일랜드 킨세일에 소재한 올드 헤드 골프 링크스의 12번 홀(파5·564야드)은 정말 색다른 느낌을 준다. 5위의 가치가 아깝지 않다. 이 홀은 ‘대양 코스의 연극 무대’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다. 이 코스를 하늘에서 내려다보면 놀라운 미적 경험을 갖게 된다. 대양을 중심으로 가로로 길게 조성된 코스는 마치 공연을 준비하는 무대같다. 이 거친 파5 홀에서 펼쳐지는 가장 경이적인 이야기는 벼랑의 가장자리로 구사하는 오르막 드라이버 샷이다.

스코틀랜드 텐베리의 텐베리 아일사 리조트의 9번 홀(파4·449야드)과 미국 플로리다주 레칸토의 블랙 다이어몬드 랜치의 15번 홀(파4·371야드), 그리고 스코틀랜드 애버딘의 트럼프 인터내셔널 골프 링크스의 14번 홀(파4·445야드)은 각각 6, 7, 8위에 선정됐다. 1935년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진 사라센(미국)은 이 중에서도 텐베리 아일사 리조트의 4번 홀에 대해 “골프계에서 가장 위대한 파 4 홀이다”고 찬사를 보낸 바 있다. 조금 아쉬운 것은 골프의 발상지로 평가받고 있는 스코틀랜드 세인트 앤드루스의 세인트 앤드루스 올드 코스의 18번 홀(파4·361야드)이 아홉 번째로 선정됐다는 것이다. 패소브는 “17번 홀이 올드 코스에서 반드시 플레이해 봐야 할 홀이란 것은 분명한 사실이지만 깎아지른 절벽의 장관을 원한다면 놀라운 파노라마가 펼쳐지는 18번 홀(티)이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나머지 9개 홀에 얽힌 얘기는 숱하게 많다. 각 골프장의 탄생 배경과 각각의 홀에 감춰진 골퍼의 개인사(라운드 경험)까지 들춰낸다면 그 스토리는 무궁무진할 것이다. 물론 혹자는 이 선정 순위가 못마땅할 수도 있다. 하지만 마음의 문을 열고 베스트 와우 골프장의 18홀을 플레이해 보면 어떨까.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