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의혹 논란 직후 박근혜 지지율 보니

올 추석(9월 30일)이면 12월 19일 18대 대통령 선거는 D-80일 앞으로 다가온다. 이번 대선은 추석 전 이명박 후보가 이미 50%를 넘는 압도적 지지율을 얻었던 2007년 대선과 달리 새누리당 박근혜, 민주통합당 문재인, 무소속 안철수 후보 간 결과를 예측하기 힘든 3자 구도다.



예측 힘든 3자 구도 변수는
내달 국감, 세 후보 검증 전쟁터
역대 대선서 추석 후 단일화 급류





직전 여론조사에서도 박근혜 37.1%, 안철수 30.2%, 문재인 21.1%(JTBCㆍ리얼미터, 27ㆍ28일), 박근혜 39%, 안철수 28%, 문재인 21%(한국갤럽, 24~28일)로 나타났다. 갤럽의 양자대결 조사(24~28일)에선 박근혜 45%-안철수 48%, 박근혜 46%-문재인 45%로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한 상태다. 추석 이후 본격화될 세 후보 간 ‘후보ㆍ정책 검증’과 ‘야권 후보 단일화’란 2대 변수가 남아 있기 때문이다.



무소속 안철수 후보에 대한 도덕성 검증이 먼저 막이 올랐다. 안 후보 본인(1988년 딱지로 매입한 사당동 아파트), 부인 김미경 서울대 의대 교수(서울 문정동 아파트)를 각각 2000년 2001년 팔고 살 때 기준시가보다 낮게 다운계약서를 쓴 사실이 밝혀졌다.



이어 10월 국회 국정감사는 현 정부의 국정보다는 세 후보의 도덕성을 검증할 전장터로 변질될 판이다. 국회 정무위는 10월 9일 금융감독원 국감에서 박근혜 후보의 조카사위인 박영우 대유신소재 회장, 문재인 후보가 속한 법무법인 부산의 정재성 변호사, 무소속 안철수 후보와 가까운 이홍선 전 나래이동통신 대표를 나란히 증인으로 채택했다. 박 후보 조카사위에 대해 올해 초 ‘박근혜 테마주’로 포함된 대유신소재 주식을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사고 팔아 수십억원의 시세차익을 얻었다는 의혹을 추궁하고, 정 변호사를 상대로는 부산저축은행이 2004년 법무법인 부산과 59억원의 자문계약을 맺은 건 문재인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구명로비 목적이었다는 의혹을 따질 계획이다.



정무위는 또 안 후보에 대해선 1999년 안철수연구소가 발행한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헐값에 인수했다는 의혹을 중심으로 수천억원대의 재산형성 과정을 따질 예정이다. 환경노동위는 2007년 문 후보 아들의 고용정보원 특혜채용 의혹을, 교육과학기술위는 안 후보 관련 글이 실린 16종에 달하는 초ㆍ중ㆍ고 교과서와 박 후보의 정수장학회 문제를 도마에 올린다.



이택수 리얼미터 대표는 “세 후보 가운데 신인인 안철수 후보에 대한 검증이 가장 혹독할 것으로 예상돼 지지율 조정은 불가피할 것”이라며 “문재인·안철수 후보 가운데 검증에서 살아남는 후보가 단일 후보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박근혜 후보의 경우 24일 5ㆍ16, 유신 등 과거사 사과회견 뒤 지지율이 35%(다자대결 기준)를 저지선으로 하락세를 멈춘 상태다. 추석 직후 새 인물이 대거 포함된 국민통합선거대책위를 발표하고 정책공약을 제시하면 다시 오를 수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1997, 2002년 대선에서도 올해와 비슷한 구도를 보이다 추석 이후 보수-진보 후보 간 단일화가 본격화됐다. 97년 추석 직후 김대중(국민회의)-이인제(국민신당)-이회창(신한국당)-조순(민주당)-김종필(자민련) 5자 구도에서 11월 3일 김대중-김종필 후보가 내각제 개헌을 매개로 단일화했고, 나흘 뒤 7일 이회창-조순 후보가 한나라당 창당 단일화를 이뤘다. 2002년엔 추석 직후인 9월 조사에서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34.7%)를 바짝 뒤쫓던 정몽준(30.9%) 후보가 두 달 뒤 11월 24일 여론조사 경선에서 추석 때 3위(18.5%)이던 민주당 노무현 후보에게 역전당해 대통령 자리를 내줬었다.



정효식 기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