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복희 충격 고백, "아이 생길 때마다 낙태했다"

[사진=중앙포토]




 가수 윤복희가 충격 고백을 해 화제다.



오는 28일 오후에 방송되는 tvN '백지연의 피플인사이드'에는 데뷔 61년째를 맞은 뮤지컬계의 전설 윤복희가 출연했다. 이날 윤복희는 "공연 무대에 서기 위해 맺는 계약에는 '아이를 가지면 안 된다'는 조항이 있었다"며 "당시 제대로 피임을 할 줄 몰라 아이가 생기는 대로 낙태 수술을 할 수 밖에 없었다"고 고백했다. 그녀는 "지금도 늘 회개하고 있다"고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윤복희는 이날 방송에서 61년간의 화려한 스포트라이트 뒤에 숨은 슬픈 과거사에 대해 털어놨다. '백지연의 피플인사이드'는 28일 금요일 오후 7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