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수공제회 558억 횡령 피해자들이 파산 신청

558억원 공금횡령 사실이 드러난 ‘전국교수공제회(회장 주재용)’에 대해 피해자들이 법원에 파산을 신청했다.



 27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2010년부터 공제회에 기금을 납부해 오던 A교수 등 피해자들은 지난주 공제회에 대한 파산신청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신청서에서 “검찰이 공제회 총괄이사 이모(60)씨를 구속 수사하는 과정에서 558억원의 횡령 사실이 드러났고, 회원 4000여 명에게 반환해야 할 돈이 2800억원(이자 포함 시 약 3200억원)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그러나 현재 자산은 1700억원 정도에 불과해 파산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다”며 “이씨 등이 은닉한 재산을 찾아내 피해를 구제할 수 있도록 법원이 전문적인 파산관재인을 임명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현재 공제회 측과 다른 피해자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들어 파산보다는 회생(법정관리) 절차를 밟기를 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신청인들은 “금융 당국의 허가를 받지 않고 피해자들로부터 돈을 모아 유사수신행위를 했다는 게 검찰 판단”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회생 절차는 맞지 않다”고 강조했다.



 앞서 수원지검 특수부는 2006년부터 대학교수 5000여 명을 대상으로 6700여억원을 불법으로 거둬 이 중 일부를 횡령한 혐의(유사수신행위규제법 위반 등)로 26일 이씨를 구속 기소하고 이씨의 부인 김모(57)씨와 아들 두 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또 주재용(79) 회장 등 공제회 간부와 직원 등 3명도 불구속 기소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