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얼굴 감춘 90대 기업가

27일 양복을 갖춰입은 남성 두 명이 건국대 총장실을 찾았다. 60대 남성은 “아버님의 뜻”이라며 30억원이 든 통장을 송희영 총장에게 건냈다. 통장 주인은 은퇴한 기업가 A(90)씨. A씨는 “인재양성을 위한 재산 기부가 평생의 꿈”이라며 자신의 명의로 남은 마지막 재산 30억원을 기부한 것이다. 고령으로 거동이 불편한 A씨 대신 그의 아들과 손주 사위가 건국대를 찾았다.



건국대에 30억 기부

 1920년대생인 A씨는 한국전쟁의 폐허를 딛고 철강업에 뛰어들어 성공을 이뤘고, 60년대 건국대 근처로 사업장을 옮겨 구리사업을 했다고 한 다. 건국대 측을 통해 “평생 바라던 일을 한 것뿐”이라며 “신분이 절대 노출되지 않았으면 한다”고 전했다. 건국대는 “부동산학 발전에 쓰이길 바란다”는 A씨의 뜻에 따라 30억원을 부동산학문 연구를 위한 전용공간 신축에 쓸 계획이다.



이현 기자 <2str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