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마트폰으로‘스마트 교실’만든 선생님

독도 관련 지리 수업이 한창인 경기도 부천 소사고교 3학년 6반 교실. 장성수(38·사진) 교사는 “올해 수능에 독도 관련 문제가 출제될 수 있다”는 말과 함께 스마트폰을 꺼냈다. 그가 ‘스마트 박스’로 부르는 작은 상자에 스마트폰을 연결하자 스마트폰 화면이 교실 내 TV에 그대로 실행됐다. TV에는 장 교사가 준비한 독도 관련 퀴즈 10개가 등장했다. 조별로 나뉜 학생들은 각 조마다 ‘대표폰’으로 지정된 스마트폰 하나씩을 꺼냈다. 인터넷 검색을 병행하며 독도의 위도와 경도, 영문명 등 퀴즈 정답을 함께 완성했다.



부천 소사고 장성수 교사

 장 교사는 “정부가 ‘스마트 교육’을 추진하고 있지만 현실은 CD롬을 나눠주는 정도”라며 “저렴한 비용으로 스마트 교육을 제대로 구현할 방법을 2년 여간 고민하다 ‘스마트 박스’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장 교사는 “스마트 박스를 쓰면서 학생들의 학습태도가 눈에 띄게 달라졌다”고 말했다. “학생들은 TV를 켜는 순간 눈이 커져요. 설령 잡음만 나고 있어도 집중하는 걸 보면서 영상교육의 중요성을 깨달았습니다.” 이 학급 학생 이슬기(18)양은 “칠판 위에 글로 쓰거나 말로 배우는 것보다 훨씬 기억에 잘 남는다”고 말했다.



 스마트 박스는 올 4월 경기도교육자료전에서 2등상을 받았다. 이런 성과를 눈여겨 본 LG전자는 장 교사에게 스마트폰을 선물했다. 그는 “수업에 스마트폰을 활용하는 데 위화감 조성 등 부정적 시선도 있지만 조별 수업이라 한 교실에 5~6대의 스마트폰이 있으면 충분하다”며 “새로운 교육매체로서 스마트폰의 가능성에 개방적으로 접근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