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이한구 “선관위 그냥 놔둘 일 아니다”

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는 27일 의원총회에서 중앙선관위가 ‘돈 공천’ 혐의로 수사를 의뢰했으나 검찰이 무혐의로 결론을 낸 현기환 전 의원과 관련해 “선관위가 아주 무책임한 행동을 했다”며 “정말로 예삿일이 아니다. 그냥 놔둘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관련 상임위에서 확실하게 책임을 규명해 선관위가 좀 더 책임 있는 행동을 하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야권 단일화와 관련해선 “민주통합당이 최종 후보를 내지 않고도 선거보조금만 받고 ‘먹튀’할 가능성이 있는데 이것을 막아야 한다”며 “김영우 의원이 관련 법안을 냈는데 행안위에서 꼭 통과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