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북 “박근혜 과거사 사과는 역사 왜곡”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7일 최근 새누리당 박근혜 대통령 후보의 과거사 사과와 관련해 “역사적 사실을 왜곡했다”고 비난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과의 문답에서 “(박 후보가 지난 24일) 기자회견에서 5·16과 유신이 북의 ‘남침 위협’을 막고 안보를 지키기 위한 어쩔 수 없는 것이었다고 변명하면서 우리를 걸고 들었다”며 “5·16과 유신 당시 ‘북의 위협’은 그 어디에도 없었고, 북과 남에 평화통일 기운이 넘쳐났다”고 주장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새누리당 후보의 집권은 유신 독재의 부활과 북남 사이 대결의 격화, 전쟁 위험의 증대밖에 가져올 것이 없다”고도 주장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