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당, 정우택 새누리당 최고위원 검찰 고발

민주통합당이 정우택 새누리당 최고위원을 27일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정치자금 살포와 불법 성매매 의혹을 제기하고서다.

박용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 "24일 구속된 손인석 전(前) 새누리당 중앙당 청년위원장이 검찰 조사에서 2010년 지방자치단체장 선거에서 정우택 최고위원이 지방 의원 7~8명에게 1000만원을 뿌렸다고 진술한 지역 언론의 보도가 있다.

정 최고위원을 검찰에 고발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손 전 위원장이 정 최고위원의 불법 성매매 의혹도 증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지역 언론과 손 전 위원장의 증언을 종합한 결과, 정 최고위원이 2007년 대만·미국 등에서 성매수를 했다는 의혹이 있다. 이에 대해 검찰이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해양수산부 장관, 충북 지사를 역임했다. 이번 4·11 총선에서 청주 상당구에 출마해 당선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