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로이킴-정준영 데스매치, 한 명 정말 탈락하나?

사진=Mnet 제공


28일 밤 11시 방영될 Mnet '슈퍼스타K4(슈스케4)'의 라이벌 데스 매치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는 라이벌 로이킴과 정준영의 대결 결과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정준영과 로이킴은 '슈스케4' 시작부터 훈훈한 외모와 가창력으로 비교되며 주목을 받아왔다. 지난주 방송에서 이들은 김광석의 ‘먼지가 되어’를 록발라드 형태로 편곡해 열창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승철은 “너무 박빙이라 심사를 못 하겠다. 일단 심사를 유보하겠다”며 결과 발표를 미룬 바 있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두 사람 다 붙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많았다. 지난 주 방송에서도 콜라보레이션 미션을 수행한 뒤, 로이킴은 합격하고, 정준영은 탈락했다. 하지만 정준영이 패자부활전을 통해 슈퍼위크에 복귀했다. 네티즌들 사이에서 돌던 ‘정준영 패자부활전 복귀설’이 방송에서 적중한 셈이다.

하지만 슈스케4 제작진 측은 “라이벌 데스 매치는 둘 중 한 명은 반드시 떨어지는 미션”이라며 “심사위원들이 고심 끝에 정준영과 로이킴 중 한 명만을 합격시켰다”고 밝혔다. 목소리가 나오지 않아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던 유승우의 활약도 관심사다. 김정환과의 라이벌 매치에서 유승우는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Mnet의 한 핵심 관계자는 온라인 중앙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반드시 한 명은 떨어져야 하는 룰은 이번 방송에서 지켜진다”면서 “로이킴-정준영, 유승우-김정환 조 모두 아까운 인재들이지만 절반만 통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현택 기자, 장은영 인턴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