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곽노현 서울시교육감 상고심 유죄확정

2010년 교육감 선거에서 후보를 매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에 대한 대법원 선고날인 27일 오전 서울시교육청에서 곽 교육감이 출근을 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대법원이 후보매수 혐의로 기소된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에게 유죄 확정판결을 내렸다.

대법원2부(주심 이상훈 대법관)는 27일 곽 교육감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곽 교육감은 2010년 서울시교육감 선거 진보진영 후보단일화 협상에서 사퇴한 박명기 당시 서울교대 교수에게 교육감에 당선된 뒤 후보단일화의 대가로 2억원을 건넨 혐의로 지난해 9월 기소됐다. 함께 기소된 박 전 교수도 징역 1년6월 및 추징금 2억원을 선고한 원심이 확정됐다.

곽 교육감은 선거법 위반으로 징역형 또는 100만원 이상의 벌금이 확정되면 당선이 무효가 되는 공직선거법 조항에 따라 이날 형 확정과 함께 서울시교육감 직을 잃었다.

지난해 8월 구속수감된 뒤 12월 1심 판결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아 풀려났던 곽 교육감은 형 확정으로 남은 잔여 형기 8개월을 복역해야 한다. 또 유죄 확정판결에 따라 선거비용으로 보전받은 35억2000만원도 반환할 처지에 놓였다.

이로써 지난해 8월 서울중앙지검 공안부가 수사에 착수한 뒤 13개월 만에 곽 교육감의 후보매수 사건은 종지부를 찍게 됐다. 곽 교육감의 직(職·자리)로 공석이 된 서울시교육감 재선거는 오는 12월 19일 대통령선거와 함께 치러진다.

이날 대법원 판결로 검찰은 곽 교육감의 수감 절차에 들어갔다. 대법원이 대검찰청에 재판결과 통지부를 보내면, 대검 공판송무부는 서울중앙지검 공판부에 형 집행을 촉탁한다. 공판부는 곽 교육감에게 출석을 통보해 신병을 확보한 뒤 교도소에 수감할 예정이다.

이동현 기자

■ 관련기사

이대영 부교육감 당분간 권한 대행…강경선 교수만 파기 환송
'당선-수감-복직'…2년 3개월만에 결국 중도하차
마지막 희망 '헌법재판소'…곽노현 재복귀 가능할까?
대법원, 곽노현 유죄 확정한 근거는 무엇?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