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주인 딸에게 막말한 술집난동남, 결국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한 술집에서 행패를 부린 이른바 '술집난동남' 사건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이 사건의 피해자가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피해자는 "그 분들이 다시는 안 그러겠다, 죄송하다고 했다는 말을 H연구소 보안팀한테서 연락 받았다"는 글을 올렸다. 또 26일 오후 3시를 기점으로 영상을 삭제한다고 말했다. "저 분들이 직장 잘리고 뭐 이런 거 바라는 게 아니라, 다음부터 이러지 마시라고 경각심만 드리려고 한 거다"라며 "제2의, 제3의 피해자가 생길 수 있는 거니까 다시는 이런 일 없도록, 그냥 제 선에서만 끝났으면 좋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앞서 26일 한 포털사이트 게시판에는 '경기도 H 연구소 난동男 쇼 영상' 이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 영상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자신이 경기도에서 부모와 퓨전 술집을 운영한다고 말한 후 "25일 밤 11시 쯤 테이블 손님만 남고 간판 불을 끄고 마감 중이었는데 (5명가량의 남성 일행이) 막무가내로 들어와 자리를 잡고 앉았다"고 했다. 이들은 노래를 부르겠다며 마이크를 달라고 우겼고 주인이 "노래방으로 가라"고 해도 소용없었다. 오히려 "내가 노래 두 곡만 부르고 가겠다는 데"라며 고함을 지르며 난동을 부렸다. 심지어 가게 주인의 딸인 글쓴이를 노래방 도우미 취급을 하며 노래해 보라는 말도 했다. 나중에는 "여기가 노래방이 아닌라 다방이냐"는 말로 모욕감을 주기도 했다. 동영상과 글은 인터넷을 통해 빠르게 알려졌고 이를 본 네티즌들은 분노했다. 일부에서는 이들의 신상을 파헤치려고 했다.

피해자는 "보안 팀에서 그 분들에게 따끔하게 교육하시겠다고 하시니 성희롱으로 고발이니 주취 폭력 고발이니 많은 말씀 해 주시지만 그냥 이렇게 지우고 끝내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사과해서 다행", "그러게 사과할 짓을 왜 해"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술집女주인 "엘리트라는 사람들이 막무가내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