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즌 23호 홈런'이대호 "오카다 감독님에게 바친다"

  이대호(30·오릭스)가 시즌 23호 홈런을 터뜨리고도 활짝 웃지 못했다고 일간스포츠가 보도했다. 일본 데일리스포츠는 27일자에서 '이대호가 전날(26일) 소프트뱅크전에서 12연패를 끊어내는 결승 2점 홈런을 기록한 뒤 무거운 마음을 드러냈다'고 보도했다.

이대호는 26일 쿄세라 돔에서 열린 소프트뱅크전 1회말 2사 1루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 아라가키 나기사의 4구째 슬라이더를 잡아당겼다. 왼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 이대호의 시즌 23호포에 힘입은 오릭스는 3-0으로 승리, 지옥같았던 12연패에서 탈출했다.

경기 후 이대호는 “솔직히 경기를 하는 내내 오카다 감독님 생각을 했다”면서 “감독님이 이렇게 된 것은 내 탓이다. 지난해 입단 때 한국까지 와서 나에 대한 믿음을 보여주셨는데 죄송할 따름"이라며 고개를 떨어뜨렸다. 그는 “홈런 24·25개로 타이틀을 차지하는 것은 부끄럽다. 내년에는 30홈런 이상을 쳐내고, 팀 우승에도 공헌하고 싶다”는 다짐을 전했다.

김유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