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근혜 선대위에 쓴소리맨 김무성·유승민

새누리당 박근혜 대통령 후보가 26일 김무성 전 원내대표를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의장단에, 남경필·유승민 의원을 부위원장에 임명하는 것을 골자로 한 선대위 1차 인선안을 발표했다. 김 전 원내대표와 유 의원은 박 후보에게 ‘할 말은 하는’ 스타일이어서 박 후보와 종종 마찰을 빚어 온 인사들이다. 이른바 ‘쓴소리맨’들을 전진 배치한 셈이다.

 박 후보는 중앙선대위 의장단에 김 전 원내대표를 비롯해 이한구 원내대표, 안상수 전 인천시장, 임태희 전 대통령실장, 김태호 의원 등 5명을 임명했다. 이 중 안 전 시장, 임 전 실장, 김 의원은 대선 후보 경선에 참여했던 인사들로 당내 화합을 상징하는 의미의 인선이다. 또 다른 경선자였던 김문수 경기지사는 선거법상 선대위에 참여할 수 없다는 선관위의 해석 때문에 인선에서 빠졌다. 또 선대위 부위원장엔 남·유 의원과 함께 이혜훈·심재철·정우택·유기준·김진선 최고위원이 임명됐다.

 선대위원장 인선 발표는 추석 이후로 연기됐다. 황우여 대표가 공동선대위원장의 한 자리를 맡을 것은 확실하다. 박 후보는 당내 인사 몫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거론되는 정몽준 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선거 지원을 부탁했고, 정 의원도 긍정적인 답변을 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재오 의원의 캠프 참여는 아직 불투명하다. 박 후보는 외부 명망가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나 아직 결론을 못 낸 상태라고 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