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동 조선시대 임산부 미라 사망 원인은 민물가재 기생충

기생충은 고고학에서 매우 중요한 아이템이다. 옛 사람들의 식생활을 알아보는 단서가 된다.

 2009년 5월 경남 하동에서 발견된 400여 년 전 조선시대 임산부 미라의 사망 원인은 기생충 때문이라는 연구가 나왔다. 단국대 의대 기생충학교실 서민 교수팀은 “조선시대 임산부 미라의 폐와 간 등에서 폐흡충알 100여 개를 발견했다”며 “민물가재를 갈아 만든 생즙을 다량 복용해 폐흡충에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고 26일 밝혔다.

 폐흡충은 민물게·우렁·가재 등을 날 것으로 먹을 때 감염되는 기생충이다. 폐디스토마라고도 한다. 감염 초기에 복통·흉통이 생기고 심해지면 피가 섞인 가래와 기침이 나온다. 뇌로 전이되면 심한 두통과 반신불수·마비 등을 일으킨다. 현재는 치료제가 개발돼 1주일 정도면 완치된다고 한다.

 서 교수팀은 2009년 6월 미라의 기생충 연구에 착수했다. 장기 조직을 떼어내 현미경으로 관찰하고 DNA를 분석하면서 폐흡충알의 조직과 형태를 확인했다. 서울대 의대 고병리연구실 신동훈 교수와 단국대 의과대학 해부학교실 김명주 교수가 함께 참여했다.

 서 교수는 “여인의 몸이 가래 조차 스스로 뱉을 수 없을 정도로 쇠약했다”며 “보통 성충 5~10개가 몸 안에서 활동하면 증상이 나타나는데, 100여 개가 기생할 정도면 많은 양의 생가재즙을 마셨을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했다. 그는 또 “폐흡충 감염이 곧 사망원인이라고 단정할 수 없지만, 이 경우엔 직접적인 사망원인이라고 볼 수 있을 정도로 감염이 심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미라는 금난면 진정리에 있는 진양 정씨 문중 묘역 일부가 도로개설 구간에 포함돼 묘를 이장하던 중 발견됐다. 미라의 주인공은 조선중기 인물 정희현(鄭希玄·1601∼1650)의 두 번째 부인 온양 정씨로 밝혀졌다. 생몰연대는 미상이다. 발견 당시엔 이 부인이 아이를 낳다 사망했을 것으로 추정됐다. 임신 적령기인 20~30대인데다 어린아이 뼛조각이 함께 나왔기 때문이다. 한지로 만든 짚신인 지혜(紙鞋)를 신었고 머리엔 가발의 일종인 ‘가체’를 두른 상태였다.

 서 교수는 “미라의 사인을 비롯해 조선시대 생활상을 밝히는 보고서를 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