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 청주시청은 우리 동네에” 잇단 추진위, 청원이 뜨겁다

2014년 7월 출범하는 충북 청주·청원 통합시 청사 위치를 놓고 각 지역의 신경전이 치열하다. 지역균형발전 등의 이유를 들어 자신들의 지역에 시 청사가 들어와야 한다며 지역 간에 유치전이 과열되자 지역 정가를 중심으로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청원군 옥산면 이장과 기관단체장으로 구성된 옥산발전위원회(가칭)는 18일 면사무소에서 발대식을 했다. 위원회는 이달 말 위원장을 선출하고 통합시 청사 유치에 나설 방침이다. 옥산발전위원회에 참여하고 있는 한종설 전 청원군 의원은 “통합시 출범을 준비하는 동안 구청 등 공공기관 유치에 중점을 두고 활동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청원 지역 남부 5개 면(낭성·미원·가덕·남일·문의)으로 이뤄진 남부발전협의회도 조만간 발족식을 하고 본격 활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협의회는 남부지역이 다른 곳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악하다는 점을 내세워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구청과 공공시설 유치가 필수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남부발전협의회 황사일 회장은 “청원군 내에서도 남부 5개 지역이 특히 낙후됐다. 지역별로 의견을 수렴해 통합 추진과정에서 구청 유치 등을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통합 결정과 함께 단체 구성에 들어간 미호특구발전협의회는 6일 사무실 현판식을 하고 본격 청사 유치활동에 들어갔다. 강내면 주민들로 구성된 이 협의회는 지역발전 로드맵 제시가 목표라고 했지만 사실상 공공기관 유치가 목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사 유치전이 소지역주의를 표출하며 갈등이 고조되는 양상을 보이자 지방의회가 제동을 걸고 나섰다. 조기 과열을 차단하겠다는 취지다.

 청원군의회 이우호(다선거구) 의원은 21일 “통합시 청사와 구청사 유치전에 나서 갈등을 조장하는 읍·면은 청사 이전 대상지에서 제외하거나 페널티를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이원은 이날 자유발언을 통해 최대 현안인 청주·청원 통합을 앞두고 각 읍·면이 청사 위치에 열을 올리고 있는 데 대해 우려했다. 그는 “각 지역의 유치위원회 구성은 갈등과 파벌을 조장하는 무책임한 발상으로 즉각 중단해야 한다” 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청주시와 청원군에 각 읍·면에서 유치위를 구성해 갈등을 조장하는 행위에 대해 불이익을 주고 이미 특위가 구성됐거나 구성을 계획하는 곳들은 해산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이종윤 청원군수는 “주민들이 지역발전을 위해 선의의 경쟁을 벌이는 것에 대해 뭐라고 할 수는 없지만 갈등과 반목이 생겨서는 안 된다는 지적에 공감한다”며 “주민들이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발휘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청주·청원통합추진공동위원회 관계자는 “청주시와 청원군 주민 의견을 수렴해 통합시 청사와 구청사 위치를 결정할 것”이라며 “지역별로 과열양상을 보이면서 갈등을 겪는다면 결국 피해는 주민들이 볼 것”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