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의논술로 본 대학별 출제 경향 - 자연계열

학교별 출제경향은 2012학년도보다 더 뚜렷하게 차별화됐고 수리논술만 실시하는 대학이 늘었다. 서울 소재 상위권 대학 중 서강대·한양대·이화여대·서울시립대는 수리논술만 실시한다. 수리논술 주제가 수열의 수학적 귀납법과 극한 같은 전통적인 주제뿐 아니라 초월함수의 미·적분과 공간벡터로까지 확대됐다는 점도 특징이다. 과학논술을 살펴보면 연세대·중앙대는 통합과학형을 유지했고 고려대·인하대는 선택과목형을, 성균관대·경희대는 물리·화학·생물 3과목을 모두 치러야 했다.



수리에선 미·적분 꼼꼼히 살피고 과학 선택형은 2과목까지 준비

정현진 기자



수학적 귀납법, 극한·확률·통계도 비중 커



출제범위가 확대됐다는 점이 가장 큰 변화다. 올해 모의논술에서 상위권 대학을 중심으로 미·적분이 집중적으로 다뤄졌다. 고려대·성균관대·이화여대·인하대·중앙대·한양대가 미·적분 문제를 출제했다. 이투스청솔 김한균 수리논술팀장은 “과거엔 수Ⅰ과 Ⅱ단원에서 주로 출제됐지만 최근 2~3년 전부터 기하벡터와 적분·통계로 무게중심이 점점 이동해왔다”고 분석했다.



 이런 변화는 개편된 고교 수학 교과과정이 지난해 수능부터 시험범위에 포함되면서 더 탄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김 팀장은 “개편된 교과과정을 대학이 적극적으로 논술시험 주제로 활용하기 시작했다”며 “초월함수의 미·적분 개념은 올해 논술에서 예의주시해야 할 단원”이라고 예측했다.



 수학적 귀납법과 극한·확률·통계 같은 전통적인 논술문제 주제들도 올해 모의논술에서 비중 있게 다뤄졌다. 서강대·한양대·인하대는 수학적 귀납법을 문항에 넣었고 중앙대·서울시립대는 확률과 통계 단원의 중요개념을 제시문으로 활용했다.



 논제 유형은 크게 풀이형·설명형·논증형으로 구분됐다. 풀이형은 수능문제처럼 특정 값을 계산해내고 식을 정확히 서술해야 하는 문제들이다. 설명형은 예컨대 ‘A(X+Y)=A(X)+A(Y)’와 같은 특정 관계식이 성립함을 논리적으로 설명하는 논제다. 논증형은 설명형보다 난해하고 복잡한 관계식을 엄격한 증명 과정을 거쳐 성립함을 논증하는 유형이다. 올해 고려대·서울시립대 모의논술 문제가 풀이형에 가까웠고 경희대·성균관대·이화여대·중앙대는 풀이형과 설명형이 혼재된 형태로 출제됐다. 서강대·한양대는 논증형이 우세했다.



 김 팀장은 “논증형 논제는 식을 정확히 전개시키면서 엄격한 형식에 맞춰 증명해내야 한다”며 “평소 수능을 대비한 문제를 풀 때 식을 쓰면서 정확히 풀었는지 점검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그래픽을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과탐 주력과목은 Ⅱ단원까지 완벽히 익혀야



대학에 따라 크게 3 유형으로 나뉜다. 연세대·중앙대가 통합과학형이고 고려대(1과목)·인하대(2과목)는 특정 과목을 선택해 볼 수 있다. 성균관대·경희대는 물리·화학·생물 3과목을 모두 봐야 한다.



 이투스청솔 김수중 과학논술팀장은 “수능 과탐 선택과목에 따라 몇 과목을 준비할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며 “주력 과목은 Ⅱ단원까지 완벽히 익히고 기타 과목에 대해서도 Ⅰ단원까지 기초개념은 알아둬야 한다”고 분석했다. 메가스터디 최우택 과학논술강사는 “대표적으로 연세대는 특수한 상황을 주고 제시문의 내용을 적용해 추론·분석해내야 한다”며 “화학·생물 통합 문제는 난도가 높아 Ⅱ단원까지 개념을 알아야 풀 수 있다”고 평가했다. 강사들은 “연세대·고려대·성균관대·경희대는 Ⅱ단원까지 대비해야 하고 동국대·숭실대는 Ⅰ단원에 집중해 준비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입을 모았다.



 선택형 과학논술을 실시하는 대학에 응시할 경우 과탐 선택과목에 따라 유·불리가 발생할 수 있다. 최 강사는 “고려대는 과목 간 난도 차가 심한 편”이라며 “올해 모의논술에서도 진화에 대한 최근 연구결과를 다룬 생물 문항이 특히 어려웠다”고 분석했다. 이런 문제에 대비하기 위해선 1과목 선택이라 해도 2과목까지 미리 준비해둬야 한다는 것이 강사들의 공통적인 의견이다.



 물리·화학·생물을 모두 봐야 하는 성균관대·경희대는 3과목을 균형 있게 준비해야 한다. 김수중 팀장은 “성균관대·경희대는 화학·생물 과목에서 Ⅱ단원까지 자주 다룬다”며 “물리는 Ⅰ단원에서 역학을 중점적으로 준비하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최 강사는 “이런 대학은 주력 과목에서 높은 점수를 받고 나머지 과목에선 평균점을 얻어 총점을 끌어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