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남·제주 12개대 창업 꿈나무 한자리에

25일 조선대 해오름관에서 ‘창업지락(創業知樂)’ 행사가 열렸다. 창업 동아리 학생들이 마련한 창업 아이템홍보 부스를 관람객들이 둘러보고 있다. 이 행사는 호남·제주 지역 12개 대학이 참여했다. [프리랜서 오종찬]




조선대서 어제 멘토링 행사

대학생들에게 미래 창업문화의 청사진을 제시하는 ‘창업지락(創業知樂)’ 행사가 25일 조선대 해오름관에서 열렸다. 교육과학기술부와 벤처기업협회가 공동 주최한 이번 행사는 전국 4개 권역의 릴레이 로드쇼 중 두 번째 이벤트다.



 행사에 참석한 호남·제주 지역 대학생 500여 명은 ‘미래를 창업으로 디자인하라’는 주제 아래 선배 창업자들에게 성공적인 창업의 비결을 전수받았다. 선배 창업자들은 ‘창업으로 미래를!’이란 릴레이 특강을 통해 효과적인 창업의 길과 노하우를 제시했다. 이 중 ‘짐치독’의 노광철 대표와 ‘애드투페이퍼’의 전해나 대표의 창업 스토리는 학생들의 창업 욕구를 자극했다. 대학생 창업자인 노 대표와 전 대표는 각각 우리나라의 김치와 프린팅 광고 업계를 주도하고 있다.



 멘토링에 나선 전문가들은 다양한 창업 아이템을 분석해 주고, 창업 지원 기관 및 지원 프로그램 등 창업의 꿈을 펼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행사장에 전시된 호남·제주권 12개 대학의 우수 창업동아리 및 창업 아이템 등은 창업에 대한 관심을 보여줬다. 창업 정책과 교육 등에 관한 OX 문제를 다룬 ‘창업 골든벨’과 ‘창업지락 포퍼먼스’ ‘창업동아리짱 시상’ 등 학생 눈높이에 맞춘 이벤트도 열렸다.



최경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